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기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 음주 이뤄지는 일반음식점 특별방역 점검
- 7일부터 20일까지… 종사자에게 PCR검사 강력하게 권고 -
기사입력  2021/06/09 [10:53]   이선희 기자

     일반음식점 특별방역 활동 모습

 

수원시가 음주가 이뤄지는 일반음식점(호프·주점 등)을 대상으로 특별방역 점검을 한다.

 

중점 점검지역은 수원역·인계동 일원 번화가, 성균관대(자연과학캠퍼스경기대·아주대·경기대 대학가, 곡반정동·호매실동 일원 상업지역 등이다.

 

7일 시작된 특별방역 점검은 20일까지 2주 간 진행된다. 먼저 9일까지 구별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을 활용해 번화가·대학가 주변 등을 자체 점검한다. 8일 저녁에는 수원시 위생정책과, 4개 구 환경위생과 직원들이 함께 수원역 로데오거리 일원 일반음식점 208개소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10~13일에는 시·구가 합동으로 2차 점검을 하고, 14~20일에는 시··경찰이 구별 번화가를 합동점검한다.

 

점검반은 일반음식점 종사자들에게 방역 수칙을 안내하고, PCR 검사(콧속에 면봉을 넣어 검체 채취)를 강력하게 권고한다.

 

음악 소리는 옆 사람 목소리가 들릴 정도로 유지 테이블 간 이동 금지, 테이블 간 1m 이상 간격 유지 환기·소독 에어컨 필터 청소, 1시간마다 에어컨 정지 후 환기(권고) 22시 이후 매장 내 취식 금지 모든 출입자 명부 작성 여부 등을 점검한다.

 

사업주·개인의 방역 수칙 위반이 적발되면 계도·경고 없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고, 지속해서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업소는 운영 중단조처할 예정이다.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은 최근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일반음식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는데,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음식점이 있었다일반음식점 업주와 종사자에게 PCR 검사를 강력하게 권고해 업소 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라고 말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