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의원, 자율주행 배달 로봇 개발 스타트업 ‘뉴빌리티’ 방문
- “스타트업 성장 막는 규제 조기 개선 필요…유연하고 합리적 규제로 바꿔내야” -
기사입력  2021/06/09 [10:36]   이선희 기자

 

     강훈식 국회의원 자율주행 배달 로봇 개발사 '뉴빌리티' 방문 기념사진

 

20조원에 달하는 국내 음식배달 시장을 배달로봇으로 재편하겠다는 20대 스타트업 CEO가 있다. 강훈식 국회의원이 뉴빌리티이상민 대표를 만나 고충을 경청하고 제도개선을 포함한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8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뉴빌리티 본사를 방문해 이상민 대표와 공동창업자들을 만났다.

 

뉴빌리티는 2017년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카메라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배달로봇을 개발한다. 한시간에 3건 이상 배달업무를 수행하는 로봇 개발을 목표로 SKT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공동 개발을 추진중이다.

 

음식배달 시장은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음식배달 거래액(음식가격+배달비)20191436억원 규모에서 2020201005억원 규모로 43.4% 급증했다.(과기정통부 <2020O2O 서비스 산업 조사>)

 

뉴빌리티는 배달음식, 배달대행 시장이 전례없는 성장을 계속하고 있지만, 과도한 비용 부담으로 자영업자는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배달 비용이 주문 건당 약 5천원에 이르고, 요식업 매출액의 18%가 배달 관련 비용으로 지출된다는 조사도 있었다.(한국외식산업연구원 <외식산업 배달 실태에 관한 연구>)

 

뉴빌리티는 배달원 인건비 증가가 자영업자에게 과중한 부담이 된다는 문제의식에 창안해, 값싸고 정확한 배달로봇을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배달 비용구조에 혁신을 이뤄 내겠다는 것이다.

 

강훈식 의원이 개선할 규제가 있는지 묻자,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지금은 로봇이 공원에 들어가는 것도 불법이라며 규제가 없는 사유지에서 시험주행중이지만, 복잡한 환경에서 테스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현곤 서비스기획팀장은 로봇이 카메라를 기반으로 주변 사물을 인식하기 때문에 주변 영상을 획득해야 하는데,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될 우려가 있다로봇이 도로교통법상 차인지 여부도 모호하여 각종 제약이 생기는 점도 문제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자율주행 배달로봇의 상용화를 1년 뒤 목표로 한다면 제도 개선은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사전 준비를 통해 조기에 전통산업과의 충돌이나 규제와의 충돌을 부드럽게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정보보호법, 도로교통법상 쟁점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지속적으로 해결 방안을 찾고, 업계 공동으로 토론회를 개최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제도 개선의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강 의원은 필요한 규제는 존재해야 하지만, 유연한 행정과 합리적 규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이제 형성되는 시장인 만큼 우리가 제도 기반을 마련하며 앞서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