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기구 의원,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관련 현안간담회 개최
- 어기구 의원, “오염수 방류에 따른 영향에 다각도 검토, 공동행동 등 국회 차원에서의 필요한 역할 다할 것” -
기사입력  2021/06/08 [19:05]   송경호 기자

 

     어기구 국회의원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관련 현안간담회 모습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8일 오후 3,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노총 및 전국해양선원노동조합연맹, 금융노조 수협중앙회지부 등 노동계 관계기관들과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관련 현안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국노총 허권 상임부위원장, 조선아 국장, 노총 대협본부 강훈중 본부장,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 김택훈 본부장, 금융노조 수협중앙회지부 이우진 위원장, 김영민 부위원장, 금융노조 최재영 부위원장 등이 참석하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현장상황을 공유하고 방류 저지를 위한 요청사항을 전달했다.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은 오염수 방류 문제는 단순히 선원의 고용불안 문제뿐만 아니라 수산업 생산, 판매, 유통, 가공 등 관련된 모든 연관산업이 도미노로 도산할 수 있는 생존과 관련된 문제라면서 “IMO(국제해사기구)는 해수오염 방지에 관한 논의를 주도하는 만큼 국제기구를 통한 적극적인 외교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노조 수협중앙회지부 이우진 위원장은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의 경우 수산업은 가장 기본이 되는 1차산업이라면서 코로나에 더해 오염수 방류 이전인데도 수산물 소비위축 등 현실적인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수산업 위기와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정부의 확실한 대응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한국노총 허권 부위원장은 방류계획 철회 일본 정부의 투명한 정보공개 촉구 우리나라 수산물 판매확대 방안 일본수산물 수입 중단요구 등 노총 차원의 연대활동을 소개하고, 일본의 오염수 방류철회 촉구 서명전달 참여, 한일양자협의체 관련 공개정보 및 당사자 참여,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공동대응 기구 마련 등을 요청했다.

 

어기구 의원은 바다는 우리 국토의 3배 이상이며 미래먹거리의 보고인데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국내 수산업이 초토화되고 있다면서 현재 검토 중인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문제, IAEA 항의 등 국제적 대응 및 오염수로 인한 위험성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 시뮬레이션 등의 면밀한 검토를 바탕으로 우리 바다를 지키는 데 필요한 사항에 대해 국회가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 송경호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