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컬럼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아산권 「주취자 응급센터」 설치 시급
- 천안동남경찰서 문성파출소 경감 최병택 -
기사입력  2021/04/20 [10:40]   이선희 기자

▲ 최병택 경감(천안동남경찰서 문성파출소)

천안역 앞에 사람이 쓰러져 있어요.”

112신고로 출동해보면 주취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깨워도 일어나지 않아 119 소방구조대와 공동대응하지만, 병원후송이 필요한 게 아니다 보니 119소방 구조대는 그냥 철수하곤 한다.

 

현재 주취자 응급센터는 6개의 시도에서 13개가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는데, 충남에는 주취자 응급센터가 전무한 상황이다. 이렇다 보니 술에 취해 보호자에게 인계가 어렵거나, 범죄의 표적이 될 우려가 높은 주취자를 보호할 주취자 응급센터가 절실한 실정이다.

 

하여, 71일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서 함께 해결해야 할 우선 과제로 지자체는 소방, 경찰과 협력하여 국민(노숙인 및 주취자 등)을 보호할 수 있는 보건의료기관이나 공공 구호기관의 지정, 예산편성이 절실하다고 생각한다.

 

/ 천안동남경찰서 문성파출소 경감 최병택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