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 충남도내 첫 SFTS 사망자 발생
- 도내 첫 환자 진단 9일 만에 숨져…치료제·백신 없어 예방 최선 -
기사입력  2024/06/24 [18:28]   이선희 기자

      예방 홍보 포스터

 

충남도는 지난 22일 도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사망자(전국 5번째)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4일 도에 따르면, 첫 사망자는 13일 도내 첫 SFTS 확진을 받은 80대 남성 A씨로 발열, 전신 쇠약감 근육통과 함께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보여 의료기관을 찾았고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대학병원으로 전원 후 치료 도중 상태가 악화돼 22일 사망했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텃밭 작업 등 야외 활동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주로 작은 소피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제3급 법정감염병이다.

 

농작업과 임산물 채취, 등산 등 야외 활동이 활발한 411월 주로 발생하며,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고령층이 고위험군에 속한다.

 

SFTS의 전국 누적 치명률은 18.7%로 상당히 높은 편이며, 잠복기는 514일이고 주요 증상은 발열, 피로감, 소화기계 이상, 근육통, 두통, 신경계 이상 등으로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치료제나 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며, 야외 활동 시 긴 소매 옷·긴 바지 입기, 외출 후 옷 세탁과 샤워하기, 진드기 기피제 사용하기 등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이동유 도 복지보건국장은 ·밭일, 등산 등 야외 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증상 발생 시에는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받아야 한다라면서 도내 첫 사망자가 발생한 만큼 도민 대상 예방 홍보·교육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63회 성웅 이순신 축제 폐막식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