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6년 만에 명칭 변경…‘충청남도 건설본부’ 현판 제막식
- 1996년 도로관리사업소에서 종합건설사업소로 변경 이후 건설본부로 명칭 변경 -
- 김태흠 지사 “직원 염원과 의지로 성취한 명칭인 만큼 자부심과 긍지 갖길” -
기사입력  2023/01/16 [16:34]   이선희 기자

       현판식 기념사진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가 26년 만에 충청남도 건설본부로 명칭을 변경하고, 건설행정의 위상과 역할 강화에 앞장선다.

 

도 건설본부는 16일 예산군 본부 1층 현관에서 김태흠 지사를 비롯해 최재구 예산군수, 최동석 건설본부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명칭 변경은 충남을 선도하는 고품질 건설에 집중하기 위해 추진했으며, 1996년 충청남도 도로관리사업소에서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로 명칭을 바뀐 뒤 26년 만의 결정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공식 명칭 변경에 따라 새로운 현판을 내걸고, 충남을 선도하는 고품질 건설을 위한 새 각오를 다졌다.

 

김태흠 지사는 도 건설본부라는 명칭은 지휘부나 외부에서 바꾼 것이 아니라 직원들의 오랜 염원과 의지로 성취한 이름이라며 민선 8기 충남에서 오랜 숙원을 해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청에 격무부서가 11개 있는데, 건설본부에만 4개 부서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여러분들이 이렇게 힘써 일한 덕분에 충남은 살기 좋고, 편리한 지역이 되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민선 8기에는 격무부서가 아니라 서로가 가고 싶어 하는 선호부서로 변화시켜 나가겠다여러분이 직접 만든 이름인 만큼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올 한해도 멋지게 업무를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최동석 도 건설본부장은 건설사업 수행을 위한 단순 집행기관이 아니라, 충남의 모든 이용자들의 편의증진을 목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것이라며 도민에게 신뢰받는 건설행정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