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경귀 아산시장 ‘선거법 위반’ 첫 재판...“시간 끌기”라는 지적
기사입력  2023/01/11 [17:41]   이선희 기자

      법원을 나오며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박경귀 아산시장 

 

박경귀 아산시장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상대 후보인 오세현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 공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1일 첫 재판을 받았다.

 

이날 재판은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춴 제1형사부(재판장 서전교)에서 열렸으며 박 시장 측에서 추가 선인된 변호인과의 의견조율을 이유로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 개진을 다음 기일로 미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 했으나 재판부는 변호인이 추가될 때마다 조율이 필요한 사건인가라며 27일까지 의견서를 제출하라고 명했다.

 

박 시장 측은 지난 9일에도 기일변경을 요구 하였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예정대로 금일 11일 재판을 열었다.

 

재판이 끝나고 법원을 나오는 박 시장에게 기자들은 입장표명 부탁드린다”, “시간끌기 아니냐등 질문공세를 했으나 박 시장은 아무 답변 없이 도망치듯 기자들을 피하며 차에 오르기 직전 재판부에서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입니다라는 말과 혐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건 얘기하면 안 되는 겁니다라는 말과 차에 올랐다.

 

다음 재판은 내달 1일 오전 11시20분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한편 이날 박 시장의 재판에 앞서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경귀 후보를 돕기 위해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모교 동문 5인의 피고들은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