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장에 이어 김은복 아산시의원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 진행
- 아산에 불어오는 선거 후유증 -
기사입력  2023/01/04 [10:00]   김동관 기자

       공직선거법위반으로 재판 받는 박경귀 아산시장과 김은복 아산시의원

 

6·1 지방선거 당시 상대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20221128일 검찰이 불구속으로 기소한 박경귀 아산시장의 첫 공판이 오는 111일 열릴 예정 이여서 지역 정가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6.1지방 선거 당시 상대 오세현 후보에 대해 풍기역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졸속 셀프 개발, 부동산 투기, 허위 매각과 재산은닉 의혹 등 성명을 발표하고 이를 언론에 보도 자료로 배포했다.

특히 이런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선거 임박 시점에 아산시 전역에 게재하는 한편,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 등을 불특정 다수의 유권자에게 전송했다며 오 후보로부터 고발당했다.

 

특히 검찰이 박 시장에 대해 기소한 공직선거법 제250(허위사실 공표죄)`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 한다'라고 규정돼 있어 유죄가 확정될 경우 시장직을 상실하게 된다.

박 경귀 시장의 유죄가 인정될 시에 보궐선거는 불가피 해졌다.

 

이와 별도로 아산 시 의회 더불어 민주당 비례대표 김은복 아산시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 중인 것으로 뒤늦게 확인되었다.

 

4일 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김은복 의원은 제20대 대통령 선거 기간 선거 사무원들에게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로 지난해 97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또 같은 해 치러진 제8회 지난 6.1지방 선거 기간에도 음식물 제공 행위가 적발돼 동일한 혐의로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제1형사부는 두 사건을 함께 심리 중이다.

 

김은복 의원은 기자단 소속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변호사와 (재판) 진행 중인 사안이라 통화는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민주당 소속 김은복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비례대표로 의회에 입성한 인물이다.

김은복 의원은 116일에 세 번째 공판기일이 잡혀 있으며 증인 3명이 출석하여 재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직선거법 제230(매수 및 이해유도 죄)에는 선거운동과 관련해 법정 수당·실비 외에 금품 기타 이익을 제공하거나 받은 자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