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 우강면, 삽교호 송전선로 노선 철회 및 지중화 요구
- 주민의 생존권, 재산권 및 천혜의 자연환경 보존 등, 대책회의 열어 -
기사입력  2021/04/02 [10:08]   송경호 기자

 

 

     대책회의 모습

 

우강면 송전선로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이하 우강면 대책위)는 지난 326우강면 행정복지센터에서 대책회의를 열어, 송전선로 건설 반대 및 지중화를 요구하며앞으로의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최상훈 공동위원장은 우강면민들이 힘을 합쳐 345Kv 북당진-신탕정 송전선로의 건설을 막고, 주민의 생존권·재산권 및 삽교호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해 지중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대책회의에 참석한 주민은 올 초 수십 년간 농사지었던 도유지를 마음고생하며 지명경쟁입찰로 경작권을 확보했는데, 한전에서 설치한 말뚝 때문에 당장 영농철이 돼도 경작을 할 수 없게 됐다며 대책위 차원에서 해결해 줄 것을 요구했다.

 

다른 주민은 삽교천은 철새도래지로서 환경적·생태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 이 지역의 훼손은 환경피해가 클 수밖에 없고, 이러한 이유로 과거 당진·천안 간 고속도로도 삽교호 방조제로 노선이 변경되었다며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삽교천을 철새보호구역(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또 한전 측에서 철탑 예정지에 대한 경작 보상, 개발행위 허가 신청 등 송전선로 건설 추진에 대한 강행 의사를 보임에 따라 대책위에서 구체적인 대안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우강면 대책위는 앞으로도 주민들과 함께 북당진-신탕정 송전선로우강 노선을 철회하고 신평 지중화 구간을 연장해 최단거리로 삽교천을 횡단해아산지역으로 노선을 연결할 것을 한전 측에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북당진-신탕정 건설사업은 송악 부곡리 북당진 변전소로부터 신평면, 우강면을 지나 아산시 신탕정변전소까지 송전선로를 잇는 사업으로 총길이는 35.6km이며, 그 중 우강면 구간에는 부장리 4, 신촌리(소들섬 포함) 2, 6개의 철탑이 설치될 계획이다.

 

/ 송경호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