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컬럼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족 지인 사칭 카톡·문자메세지를 받으면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다.
-부여경찰서 경무과장 박준신 -
기사입력  2021/02/17 [15:04]   이선희 기자

 

▲ 박준신 부여경찰서 경무과장

최근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보이스피싱 범죄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가족 지인을 사칭해 카톡이나 문자로 접근한 후 개인정보를 알아내 돈을 탈취해 가는 등 피해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얼마전 부여지역에서 딸을 사칭하여 카톡으로 엄마~ 나 지금 휴대전화 엑정이 깨졌어..... 빨리 휴대전화 수리를 해야 하는데 엄마 인증이 필요해라는 문자를 보내고

 

엄마로부터 휴대전화에 찍힌 악성앱을 실행하게 한 뒤 1000만원을 상당을 탈취해 가는 일이 발생하였다.

 

이처럼 가족을 사칭하여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신용카드·은행계좌(비밀번호)를 직접 사진찍어 보내줄 것을 요구하거나, 카톡· 문자메세지를 보내 악성 어플리케이션(BLu.vn/duQGf) 설치를 유도하여 휴대전화를 원격 조종하고 개인정보, 신용정보를 빼내 가는 방법 등 보이스피싱수법이 점점 교묘해 지고 있다.

 

그렇다면 보이스피싱 의심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