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북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성친화도시 시민파트너단 여성안심귀갓길 전수 모니터링 실시
- 4개조 60여명이 30여곳 모니터링 -
기사입력  2020/06/30 [09:40]   김동관 기자

 

     청주시청 전경


청주시 여성친화도시 시민파트너단(단장 오선숙)이 여성이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는 환경개선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청주시는 지난 2월 위촉된 60여 명의 여성친화도시 시민파트너단이 청주시 각 경찰서가 지정한 30여 곳의 여성안심귀갓길을 전수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모니터링 활동은 청주시, 여성친화도시 시민파트너단, 상당·흥덕·청원경찰서, 충북여성재단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여성이 체감할 수 있는 여성안심귀갓길을 운영하기 위해 기획됐다.

 

시민파트너단은 여성안심귀갓길 구역 내 설치된 방범용 CCTV 및 보안등 상태, 비상벨, 로고젝터 등에 대한 점검을 통해 여성의 관점에서 야간 귀가 시 위험 요인 및 불안 요인, 개선점을 파악하고 맞춤형 안전 사업을 제안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민파트너단은 지난해 2곳의 여성안심귀갓길 사전 점검을 통해 모니터링 지표를 개발했으며, 보다 내실 있는 모니터링을 위해 전문가 워크숍, 시민파트너단 사전 교육, 기관 간 실무협의회를 거쳤다.

 

시민파트너단은 4개 조로 나뉘어 거주지 인근의 여성안심귀갓길을 모니터링하며, 모니터링 현장에는 관할 지역의 경찰과 충북여성재단의 여성친화도시 전문가가 동행해 전문적인 모니터링을 하도록 지원한다.

 

모니터링은 지난 615일 율량동과 복대동 인근의 여성안심귀갓길을 시작으로 7월 중순까지 진행하며, 모니터링 완료 후에는 여성안전귀가 캠페인, 활동결과 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