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컬럼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락철 나들이를 즐기기 위하여 제일 우선 ‘안전운전’
- 당진경찰서 송악지구대 순경 주혜윤 -
기사입력  2020/06/04 [10:42]   박대규 기자

 

▲ 주혜윤 순경(당진경찰서 송악지구대)  

코로나19로 집에만 묶여 있던 사람들이 화창한 날씨 여행하기 좋은 행락철을 맞아 나들이를 떠나면서 잠시 주춤했던 교통량이 다시 증가하고 유명 관광지를 찾기 위한 장거리 운행이 늘어나면서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크다. 행복한 나들이를 위한 교통사고예방 수칙 몇 가지를 미리 알아두자.

 

첫째, 장거리 운전을 위해 자동차 점검을 하자.

차량의 타이어 공기압과 마모 상태, 각종 오일류, 냉각수 등을 점검하여 만발의 준비를 하여야 한다. 특히 냉각수 부족은 엔진 과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점검 시 필수항목이다.

 

둘째, 과로,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유의하자.

봄 행락철에는 장거리 운전으로 피로가 쌓여 자칫 졸음운전에 노출되기 쉽다. 또한 따뜻해진 날씨로 몸이 나른해져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고있다. 졸음운전 사고는 일반 교통사고에 비해 치사율이 2배 이상 높고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데 먼저 출발 전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차 안의 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며 환기를 자주 시켜야 한다. 또한 휴게소나 졸음쉼터에 들려 카페인 음료 섭취, 가벼운 스트레칭 등을 하면 졸음을 쫓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셋째, 음주운전은 절대 금물이다.

바쁜 일상으로 여유가 없던 사람들이 행락철을 맞아 소중한 가족,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가면 들뜬 분위기에 평소보다 과음하기 쉽고, 가까운 장소는 괜찮겠지라는 생각에 운전대를 잡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술을 마시면 판단력이 저하되고 주의력이 둔해져 안전표지, 장애물 등의 발견이 늦어질 수 있다. 나 하나의 음주운전으로 소중한 사람들은 물론 선량한 사람들의 목숨까지 빼앗을 수 있기 때문에 술을 마시면 택시, 대리운전 등을 이용하고 절대로 운전하지 않는 습관이 평소 몸에 배도록 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하기, 신호 위반·과속하지 않기, 초행길 교통 관련 특이사항 사전 파악 등 안전운전 수칙을 지키며 운전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하였던 일상을 벗어나 설레는 마음으로 떠나는 여행, 모두가 교통 안전수칙을 지켜 소중한 사람들과 행복하고 좋은 추억만 남는 안전한 여행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 당진경찰서 송악직지구대 순경 주혜윤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