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아산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귀가 우한 교민의 건강을 기원하는 행사 개최
- 오세현 아산시장, “치유의 도시 아산에서 건강하게 다시 만나자” -
기사입력  2020/02/15 [13:09]   이선희 기자

 

     진영 장관,양승조 도지사,오세현 아산시장 등 우한교민 환송 모습

 

아산시(시장 오세현)215일 코로나19의 위험을 피해 아산시 초사동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임시생활을 했던 우한 교민들이 잠복기간인 14일 동안의 격리를 마치고 1차 귀가함에 따라 환송행사를 가졌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34만 아산시민을 대표해 215일 오전 진영 행안부장관,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경찰인재개발원을 방문해 우한 교민에게 다시 만날 때 반갑게 악수도 나누고 포옹도 할 수 있으면 좋겠고, 가까운 시일에 치유와 힐링의 도시 아산에서 더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오세현 아산시장은 귀가 전날인 14500여 입소 교민에게 서한문을 통해 치유와 충절의 고장 아산에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감을 축하드리며 일상으로 복귀해 건강한 나날을 보내길 아산시민 모두가 기원하고 있음을 기억해 달라고 전했다.

 

오 시장은 이어 인재개발원 내에서 버스에 탑승하는 우한 교민을 격려하는 한편, 귀가 어린이에게는 아산시 문화관광 캐릭터 온궁이 빼빼로를 전달하기도 했다.

 

     우한교민 환송하는 시민들 모습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에서는 오 시장의 작은 선물이 있다는 소개로 아산시민들이 준비한 애국가 제창을 하기도 했으며, 버스 안에 탄 우한 교민을 향해 손인사로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시민들에게 처음 입소 당시 다소간의 걱정과 우려가 있었지만 우리가 아산이다를 외치며 교민들이 무사히 귀가하시길 기원했고, ’함께해요 아산, 힘내세요 대한민국이라며 시청 직원과 아산시민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 또 전국 각지에서 후원물품과 위로의 마음들이 아산으로 모아졌다성숙된 시민 의식을 보여준 아산시민, 대한민국 국민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산시민들은 손수 준비한 현수막과 피켓들을 들고 갑갑한 격리기간을 잘 참고 견뎌준 교민들에게 수고하셨다’, ‘건강하시라’, ‘다음에 또 만나자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