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불량 ‘마스크·손 소독제’ 유통 원천 차단…집중 단속
- 6일부터 의약품 등 제조·유통·판매업 위반사항 현장 점검 등 -
기사입력  2020/02/06 [14:01]   이선희 기자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가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의약외품 제조·판매업체 불법 유통·판매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도 민생사법경찰팀은 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시군 특사경과 함께 의약외품 제조·판매업체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단속사항은 의약외품(마스크 등)을 무허가로 제조하거나, 부적합 의약품을 판매하는 행위다.

 

또 수입 저가 마스크를 국내인증(KF)을 받은 보건용 마스크로 둔갑해 판매하거나, 의약품 용기·포장 허위기재 및 표시 위반 사항 등이다.

 

도는 도민 불안감을 이용한 불법행위와 관련한 사건은 법령에 따라 형사입건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허가를 받지 않은 마스크를 제조·수입·진열할 경우 최대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의약외품을 허위로 기재하거나 표시할 경우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정석완 도 재난안전실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사태와 관련, 정부합동단속과 별개로 도가 단속 주체가 돼 도민의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