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행정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의회, 우한교민 아산시로 수용 거론되자 강력반발
기사입력  2020/01/29 [13:54]   이선희 기자

 

  아산지역 경리 수용을 반대하는 긴급회의모습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송환될 한국인 700여명의 격리 장소를 당초 천안시에서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거론되는 정부방침을 두고 아산시의회는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아산시의회 의원들은 2910시 의장실에서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전날인 28일까지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두곳에 수용하려다 천안시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치자 갑작스럽게 아산시로 거론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정부의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지만, 충남 아산시와 충북 진천군으로 나누어 수용된다는 언론매체와 SNS를 통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아산시로 수용확정시 소재지 주민뿐만 아니라 아산시민의 반발은 불 보 듯 뻔하기 때문이다.

 

이에 의원들은 긴급회의를 통해 정부의 전세기 도착후 이동거리를 최소화 하는게 맞는 것이 아닌지 아산시로 수용장소로 거론되는 것이 합리적인 장소라고 보지 않는다며 주장하며 만약 아산시로 확정된다면 아산시의회는 시민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뜻을 모아 수용불가 입장을 강력히 고수하겠다고 피력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