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군, 시 승격 당위성 경제지표 통계 통해 확인됐다!
- 2010년→2016년 지역내총생산 47% 증가, GRDP 평균 성장률 도내 2위! -
기사입력  2019/10/08 [10:10]   오기섭 기자

 

      홍성군청 정문


지역경제의 대표 척도인 GRDP 평균 성장률 도내 2위를 차지한 충남 홍성군이 경제활동 구성비도 도시화가 진행되며 시 승격 면모를 확실히 다져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성군이 충남통계정보관에서 입수한 통계결과에 따르면 2010년과 대비한 2016년 지역 내 총 생산규모가 무려 47%의 급속한 증가세를 보이며 경제 성장률에서 당당히 도내 2위를 점유하고 있다는 것. 같은 기간 충남도 전체의 GRDP 증가율은 28%로 평균대비 약 20% 초과 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에 따르면 경제성장 추세가 국토의 서쪽으로 옮겨가는 가운데 홍성군이 충남 경제성장의 중심축에 확실히 자리매김하며 충남의 수부도시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

 

GRDP는 시·도 단위별 생산액, 물가 등 기초 통계를 바탕으로 일정기간 동안 해당지역의 총생산액을 추계하는 시·도 단위의 종합경제지표를 말하며, 소위 국내총생산(GDP)의 지역 버전으로 불린다.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2010년 홍성군의 지역내 총생산은 176억에서 도청 이점을 기점으로 201225백만 원으로 최초 2조원 시대를 연 것으로 확인됐다.

 

2014년에는 2422십억 원으로 집계되었으며 2016년에는 2583십억 원을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홍성군은 경제 활동별 총 부가가치 구성비도 함께 공개했다. 군은 해당통계 분석결과 도청이전 시점인 2012년을 기점으로 도시 유형 체질로 바뀌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2010년에는 농업어업이 가장 많은 16.6%를 차지했으며 공공행정, 사회보장 행정이 14.3%, 제조업이 12.8%, 교육서비스 9.3%가 뒤를 이었다.

 

2012년 공공행정 및 사회보장 행정이 처음으로 농림어업을 추월한 것으로 통계상 나타났다. 공공행정 및 서비스업이 19.5%로 농림어업 14.6%를 초월했으며, 제조업 13.8%, 건설업 9.6%가 뒤를 이었다.

 

2016년에는 공공행정 및 사회보장행정이 가장 많은 21.6%를 선두를 점유했으며, 제조업 또한 농림어업을 추월한 14.9%로 나타냈다. 농림어업은 13.1%로 뒤를 이었다.


군 관계자는 시 승격의 당위성이 여러 지표를 통해 확인되고 있다며 내포첨단산업단지, 2일반산업단지 조성을 가속화하는 한편, 경제부흥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오기섭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