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제야 놀자” 백제문화제 주말 프로그램 ‘풍성’
- 주말과 휴일 프로그램 다채…6일 저녁 폐막식 열려 -
기사입력  2019/10/04 [11:27]   박형진 기자

 

     축하 공연 모습


65회 백제문화제가 오는 6일 폐막하는 가운데, 주말과 휴일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관람객들의 발길을 이끌 예정이다.

 

공주시(시장 김정섭)에 따르면, 우선 5()은 온 가족이 즐길만한 프로그램이 금강신관공원 주무대와 공산성 일원에서 펼쳐진다.

 

     다리위의 향연(백제정찬) 모습


오후 1시 주무대에서는 가족인형극 팥죽할머니와 백제의 의식주가 열리고, 오후 3시 금강교 곰탑공원에서는 인절미 진상과 떡메체험, 인절미잇기체험 등 인절미 축제가 이어진다.

 

오후 5시 공산성 공북루에서는 백제교류국 사신들(관람객)에게 백제의 부국강병과 선진문화를 보여주는 왕실연회가 펼쳐져 왕실 호위군 무예시연을 보여 백제궁중음식을 맛보는 특별한 기회를 누릴 수 있다.

 

     뮤지컬 웅진판타지아 공연 모습


저녁 730분 주무대에서는 미마지탈 퍼포먼스가, 9시에는 뮤지컬 웅진판타지아가 마지막 공연을 펼친다.

 

축제 마지막 날인 6()은 오후 2시 주무대에서 백제역사퀴즈대회가 이어 백제의 소리와 춤 공연이 같은 장소에서 이어지고, 저녁 7시에는 폐막식이 진행된다.

 

폐막식에는 폐회 선언과 함께 한국 인디음악을 선도해 온 밴드 크라잉넛의 공연과 함께 주민 대화합 퍼포먼스가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한편, 백제플레이존과 백제마을 고마촌 등 상설 프로그램은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된다.

 

조관행 관광과장은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라는 주제로 펼쳐진 제65회 백제문화제가 수많은 관람객들의 참여와 호응 속에 오는 6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주말과 휴일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는 만큼, 1500년 전 백제로 가을 여행 오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박형진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