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주시, “태풍 피해 복구 총력…응급복구 추석 전 완료”
- 시설물 피해조사 지원체제로 전환 운영…피해 복구 적극 지원 -
기사입력  2019/09/10 [13:17]   박형진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 정례브리핑 모습


공주시
(시장 김정섭)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는 태풍으로 인하 피해 상황 잠정집계 결과 공공시설 12건을 비롯해 주택 및 담장 파손 38, 수목전도 75, 간판파손 등 사유시설 136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또 농작물 피해는 비닐하우스 69벼 도복 138ha , 사과 등 낙과 52ha로 나타났고, 산림작물인 밤은 전체 재배면적의 53% 가량인 2826ha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980가구가 정전피해를 입었는데 이는 당일 복구가 모두 완료됐다.

 

전국적으로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다행히 공주에서는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김정섭 시장은 공공시설과 위험목 제거 등의 피해 상황은 응급복구를 통해 95% 가량 완료된 상태라며, “응급복구가 필요한 곳은 추석 명절 전까지 모두 마무리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시는 시설물 피해조사 지원체제로 전환해 운영하고, 복구계획 수립 시까지 피해조사 독려 및 진행상황을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벼 도복 및 낙과 등의 피해를 입은 농가에서 지원 요청이 있을 경우 시청 공무원과 군부대, 봉사단체 등의 협조를 받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 박형진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