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안군, 혹서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집중 발굴 나선다!
- 이달 31일까지 폭염 피해 우려되는 복지소외계층 적극 발굴해 지원 -
기사입력  2019/08/12 [09:45]   박종원 기자

 

▲     태안군청 전경


태안군은 최근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위기에 처한 복지소외계층 발굴에 적극 나섰다.

 

군은 이달 31일까지 혹서기 폭염 속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대상자를 집중 발굴하는 한편,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우선 군은 국가·지자체·민간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고 있는 복지 소외계층, 생활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 빈곤계층, 혹서기 폭염으로 인해 건강과 생계 등 어려움에 노출된 위기가구 등을 중점 발굴 대상자로 지정했다.

 

군은 취약·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읍·면사무소의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 지역사회와 연계한 우리동네 행복지킴이, 복지 이·반장, 읍면협의체 등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취약계층 발굴 후에는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기초연금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비수급 빈곤층 등 차상위계층을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후원물품 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군은 밝혔다.

 

이와 함께 군은 폭염 장기화에 따른 취약계층 보호강화를 위해 통합사례관리대상 가구 중 독거노인·만성질환자·아동·장애인 등 건강 취약자와 비닐하우스·컨테이너 등에서 생활하는 주거취약계층을 방문, 냉방기기 등 주거환경 점검 및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선풍기·쿨매트·쿨타올 등 폭염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각종 물품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연일 지속되는 폭염 속에서 복지소외계층이 방치되지 않도록 지역사회와 연계한 인적안전망 등을 적극 활용,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박종원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