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 마무리
- 한반도 평화기원 속 글로벌 축제 발판 다져 -
기사입력  2019/04/15 [09:56]   송경호 기자

 

▲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 모습


당진을 대표하는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가 11일 수 천 명이 줄을 당기는장관을 연출하며 사흘간의 일정을 마무리 했다.

 

2015년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이후 네 번째를 맞이한 올해 축제는 예년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올해 축제에서는 공동체의 화합과 평안을 기원하는 줄다리기의 의미를 담아남북 평화기원 퍼포먼스와 남북화합 소지쓰기 등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다채로운행사가 이어졌다.

 

또한 기지시줄다리기와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국내 5통줄다리기와 베트남 롱빈줄다리기가 참여해 13일 열린 유네스코 전통 줄다리기한마당은 관광객들에게 이라는 공통분모 속에 지역별로 다르게 발전해온 전통줄다리기의 매력을 선사했다.

 

이에 앞서 12일에는 한국과 베트남 전통 줄다리기의 비교 연구를 주제로 국제심포지엄도 열려 양 국의 전통 줄다리기 종목의 학문적 교류 기반을 닦았으며, 일본을 대표하는 전통 줄다리기 중 하나인 다이센시 가리와노 줄다리기 보존회와 오이마쓰히로유키 다이센 시장도 축제 현장을 방문하면서글로벌 축제로 나아가기 위한 발판을 다졌다.

 

이밖에도 올해 축제에서는 20종 이상의 다양한 체험부스와 소공연이 이어지며 축제의 풍성함을 더했으며, 스포츠 줄다리기 아시아 선수권 대회 한국대표 선발전을 겸한 제11회 기지시줄다리기배 전국스포츠 줄다리기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명승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축제 마지막 날 오후에는 줄 고사를 시작으로 줄 제작장부터 기지시줄다리기박물관민속마당까지 수 천 명의 사람들이 직경 1미터, 길이 200미터, 무게 수 십 톤의줄을 옮긴 뒤 물 윗마을(水上)과 물 아랫마을(水下)로 편을 나눠 줄을 당기며올 한 해 풍년농사와 국민들의 화합을 기원했다.

 

/ 송경호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