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천안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예술의전당, 중국 충칭가극무극원 무용극 ‘두보’단독초연
- 국내 최초로 무용극 시성(詩聖) 두보의 시사(詩史) 천안에 오다! -
기사입력  2019/04/12 [11:01]   장윤창 기자

 

▲     '두보' 홍보 포스터


중국 국립예술단체 중 최고의 전통을 가진 중국 충칭가극무극원의 창작무용극 두보가 국내 최초로 천안예술의전당에서 단독공연으로 열린다.

 

천안예술의전당(관장 유원희)은 전당개관 7주년을 기념해 67일부터 9일까지 시성(詩聖) 두보의 시사(詩史) 이야기를 그리는 중국 충칭가극무극원 작품 두보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두보는 유명한 당나라 시인으로 그는 중국 시문학사상 현실주의의 최고봉이자 중국시문학을 집대성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두보가 처한 시대적 배경을 상상력으로 표현해 역사적 주제를 담아 항상 국가와 민족의 운명, 백성의 삶에 관심을 가졌던 두보를 천지를 뒤흔드는 운율을 통해 유학자의 양심과 용기를 전달했던 인물로 웅장하게 표현한다.

 

무용극의 흐름은 모두 4막으로 1청운의 뜻을 품고 길을 떠나다2장안에서 10년 동안 백성을 위해 헌신하다3관직에서 내려와 저항시인으로서의 삶을 시작하다4마침내 대작을 남기다로 구성된다.

 

중국 내 유명한 극작가이자 소설가인 당당이 시나리오를 집필했으며, 대작답게 준비기간 15개월, 제작기간 2, 18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됐고 총 1,000여 회에 걸쳐 주요 매체에 보도됐다.

 

무대는 무용극에서는 드물게 20피트 컨테이너 3개의 분량의 무대세트와 400여벌의 의상으로 꾸며져 중국 현지의 화려하고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엿볼 수 있다.

 

이번 내한 공연을 위해 안무가 한젠, 편집자 쥬오 리야, 음악감독 리우 퉁과 50명의 무용수 등 총 70여명의 제작진이 방한해 최첨단 무대연출로 동양 특유의 몽환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와 시공을 초월해 다시 탄생한 두보의 벅찬 감동을 선사한다.

 

충칭가무극원은 중국내 북경, 상해, 톈진과 함께 4대 직할시 중 하나인 충칭시(인구 3,500만 명) 소속으로, 1949년에 창단한 중국국립단체 중 최고의 전통을 가진 단체다. 가극단, 무용단, 성악, 예술교육훈련, 무대디자인, 연출부, 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화예술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유원희 관장은 동양적 정서를 바탕으로 한 무용극 두보는 높은 예술성과 장쾌한 규모, 무용극이 추구하는 섬세하고 감성까지 두루 갖춘 수작으로 우리나라 무용계에 새로운 화두를 던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 예매와 자세한 내용은 천안예술의전당(www.cnac.or.kr / 1566-0155) 또는 인터파크(1544-155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입장권은 R7만원, S5만원, A3만원, B2만원이며, 20명 이상 단체 관람은 20%의 할인혜택이 있다.

 

/ 장윤창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당진 왜목마을 일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