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석환 홍성군수, 혁신도시 지정 적극 행보 ‘눈길’
-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방문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건의 -
기사입력  2019/04/12 [10:36]   오기섭 기자

 

▲     김석환 홍성군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방문 모습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김석환 충남 홍성군수의 적극적인 행보가 눈길을끌고 있다.

 

김 군수는 지난 11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방문해 진승호 국가균형발전기획단장과김홍목 지역균형국장을 만나 지역 최대 현안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는 지난 1일 국토교통부 혁신도시추진단장(1차관)을 만나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건의한데 이어 혁신도시 추진 실무부서를 직접 방문해 혁신도시 제외에 따른 지역의 재정적, 경제적 심각한 역차별 문제를 제기하고자 이루어졌다.

 

김 군수는 진승호 기획단장에게 세종시 출범이후 인구 96천명, 면적 400, 지역총생산 17,994억 원 감소 등 대전·충남이 받은 불이익에 대해구체적 수치를 제시하며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 시즌2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앞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에 대전·충남이 꼭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충남 혁신도시지정 특별법통과 촉구 범충청권 100만 서명운동에 충청권 모두가 적극 동참하고 있음을 알리고 그동안 받은 지역 역차별 및 그로 인한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하는 유일한 방법은 혁신도시 지정뿐이라고 강조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단순히 충청권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완성을 위한 마중물인 만큼 반드시 지정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성군은 충남 시군 최초로 대전·충남 혁신도시지정 특별법통과 촉구 범충청권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하며 충남도 및 국토교통부 방문, 충청권 국회의원과 공조체제를 구축하는 등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오기섭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