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기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용 한파 속 수원시 고용 지표는 훈풍
- 통계청‘2018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고용률 60.8%로 전년 동기보다 2.7%P 상승 -
기사입력  2019/03/11 [13:48]   김명성 기자

 

▲     지난해 수원시 중장년 일자리박함회 모습


지난해 최악의 고용 한파 속에서도 수원시의 고용률은 전년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주관하는 ‘2018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결과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 수원시 고용률은 60.8%로 전년 같은 기간(58.1%)보다 2.7%P 상승했다. 이는 전국 평균(60.0%)보다 0.8%P, 경기도 평균(59.4%)보다 1.4%P 높은 수치다.

 

고용률은 특정 계층에 치우치지 않고 청년·여성·장년층이 고르게 증가했다. 계층별 고용률은 청년층(15~29) 43.8%, 여성층 50.7%, 장년층(50~64) 70.4%2017년 하반기보다 청년은 2.7%P, 여성은 4.7%P, 장년은 3.9%P 상승했다.

 

취업자 수는 628500명으로 2017년 하반기보다 32300(5.4%) 늘어났다. 2017년 하반기 취업자 수는 596200명이었다. 비임금근로자는 106600명으로 전년보다 8600명 증가했다. 비임금근로자는 자영업자, 무급 가족 종사자 형태 근로자를 말한다.

 

비임금근로자 수가 늘어난 것은 베이비 붐 세대(1955~1963년생) 은퇴와 맞물려 생계형 창업과 가족 단위 (업체) 운영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63.4%로 전년 같은 기간(60.4%)보다 3.0%P, 15~64세 고용률은 65.3%로 전년(62.5%)보다 2.8%P 증가했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경제활동인구 수를 15세 이상 인구수로 나눈 것이고, 고용률은 취업자 수를 15세 이상 인구수로 나눈 것이다.

 

/ 김명성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당진 왜목마을 일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