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3대 무상교육’ 마침내 꽃피다
- 새 학기 고교 무상교육·무상급식·중학교 무상교복 본격 실시 -
기사입력  2019/03/06 [16:16]   이선희 기자

 

▲     3대 무상교육 기자회견장  모습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교육 환경조성을 위한 충남도의 ‘3대 무상교육이 새 봄과 함께 꽃을 피웠다.

 

도와 도교육청, 도의회가 지난해 7월 협약을 체결한 뒤 7개월여 만이다.

 

양승조 지사는 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교 무상교육·고교 무상급식·중학교 무상교복 등 충남 3대 무상교육을 새 학기부터 본격 시작했다고 밝혔다.

 

고교 무상교육은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대상은 도내 117개 공·사립고 58660명이다.

 

사업비는 도와 시·442억 원, 도교육청 244억 원 등 총 686억 원이다.

 

고교생 1인 당 평균 지원비는 1235000원으로, 수업료 855000, 학교 운영 지원비 28만 원, 교과서 구입비 10만 원 등이다.

 

고교 무상급식은 도내 친환경 우수 식재료 공급 확대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와 성장기 학생 심신 발달 기여 등 사회적 가치 실현, 학부모 부담 완화 등을 위한 정책이다.

 

대상은 도내 118개 고등학교 66218명으로, 1인 연 19015880원 씩, 소요 예산은 도와 시·군비 427억 원을 포함해 총 740억 원이다.

 

양 지사는 무상급식은 도내 친화경 우수 식재료 공급 확대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 성장기 학생 심신 발달 기여, 학부모 부담 완화 등 13조의 정책적 효과를 거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교 무상급식 시작에 따라 지난 4일부터 도내에서 무상급식 혜택을 받는 학생은 735개 초···특수학교 246656명 전체로 확대됐다.

 

무상급식을 위해 도와 시·군이 올해 투입하는 예산은 총 1263억 원이다.

 

도는 이와 함께 도내 505개 유치원 28188명의 원아에게 1014600만 원의 무상급식 식품비를 지원 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올해 도내 소재 중학교에 입학한 1학년 학생 19310명을 대상으로 하며, 도교육청이 1인 당 30만 원의 현물(교복)을 지원하게 된다.

 

 

▲     양승조 충남도지사 기자회견 모습

 

양 지사는 “201641만 명이던 출생아 수가 2017357000명으로, 지난해에는 326900명까지 떨어지며, 합계출산율은 역대 최저치인 0.98명을 기록했다라며 이는 저출산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국가 존망이 걸린 문제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지사는 이어 “3대 무상교육은 저출산과 인구절벽 위기에 대응하고, 아이 낳고 키우기 어려운 경제·사회적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우리 도의 핵심시책으로, 학부모의 부담을 크게 덜어주는 것은 물론, 아이들이 행복하고 즐겁게 학교에 다닐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도교육청, 15개 시·군과 함께 저출산 극복 대책을 중점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당진 왜목마을 일출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