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외자유치팀, 기동·신뢰 ‘새 엔진’ 장착
- 전용 차량 새롭게 마련…외부에 광고 부착 ‘홍보 효과’까지 -
기사입력  2016/03/22 [13:35]   김동관 기자

 

▲     © 운영자


충남도가 외자유치 전용 차량을 새롭게 마련, 현장에 본격 투입했다.

 

우수 외국인투자기업 발굴과 유치 성사를 위해서는 신속하게 먼저 찾아가고, 지속적인 상담 및 관리가 필요한 점을 감안, ‘신형 엔진을 장착한 것이다.

 

도 외자유치 팀은 연간 150차례 이상 국내·외 출장 업무를 수행 중이다.

매주 5일 중 사흘은 기업 현장을 찾고 있는 셈이다.

 

외자유치 전용 차량은 이 같은 상황을 감안, 안희정 지사의 주문으로 지난해 처음 도입했다.

 

도입 첫 해 외자유치 전용 차량 운행 거리는 26000, 충남도청에서 서울을 100차례 이상 왕복한 것과 같다.

 

외자유치 전용 차량 도입으로 도 외자유치팀은 기동성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전용 차량은 특히 차량 외부에 광고물을 부착, ‘도로 위 달리는 홍보 매체로도 활용 중이다.

 

도 관계자는 도 상징물을 부착한 전용 차량으로 기업을 방문하면 신뢰감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올해 외자유치 목표 초과 달성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부품 소재 및 고도기술 보유 글로벌 강소기업 유치에 초점을 맞춰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의 민선6(20142018) 외자유치 목표는 민선5기보다 10% 늘어난 33개 기업으로 잡았다.

 

현재까지 유치한 기업은 모두 17개사로, 금액은 33500만 달러에 달한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