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흠 충남지사,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자세로 당을 살리고, 살신성인(殺身成仁)의 마음으로 당을 바로 세웁시다.
기사입력  2023/01/18 [13:58]   이선희 기자

       김태흠 충남도지사

 

진흙탕 싸움에 빠진 친정집에 충언을 드립니다.

어렵게 정권교체를 이뤘습니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채 1년도 안 됐습니다.

집권여당은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의 무한한 책임을 지며 정부와 한 몸이 돼야 합니다.

당은 하나로 뭉쳐야 합니다.

 

하지만 작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님들 언행을 보면 사심(私心)만 가득해 보입니다.

사생취의(捨生取義)의 자세로 당을 굳건하게 하고 국정운영을 뒷받침할지 고민할 때입니다.

 

그리고 나경원 전 의원님.()만 서면 얼굴 내미는 장돌뱅이입니까?

더구나 장관급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맡은 지 두세 달 만에 대통령과각을 세우며 당 대표로 출마하는 것이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현재 대한민국의 상황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이 어느 직책보다 중요한자리입니다.

손에 든 떡보다 맛있는 떡이 보인다고 내팽개치는 사람.

몇 달 만에 자신의 이익을 좇아 자리를 선택하는 사람.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사람.

어찌 당대표로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진짜 능력이 있다면 필요할 때 쓰일 것입니다.

가볍게 행동하지 마시고 자중하십시오.

 

벌써 당이 친이·친박, 친박·비박으로 망했던 과거를 잊었습니까?

과거 전철을 밟지 맙시다.

제발,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자세로 당을 살리고, 살신성인(殺身成仁)의 마음으로 당을 바로 세웁시다.

 

                                 2023. 1. 18

                            김태흠 충남도지사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