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대전광역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립연정국악단, 정기공연‘신년음악회’개최
- 음악과 미디어아트로 새롭게 태어나는 조선의 음악 무대에 올려 -
기사입력  2023/01/12 [16:33]   김동관 기자

 

       홍보 포스터

 

대전시립연정국악단은 오는 119() 오후 730분 제185정기공연 신년음악회 새해진연: 조선의 빛을국악원 큰마당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과학예술의 도시답게 기술과 예술을 접목한 미디어아트와 조선 음악의 조화로 전통에 현대적인 멋을 더했다.

 

소리꾼 서의철이 극본 및 배우 역을 맡아한편의 극을 감상하는 듯한 연극적 요소를 결합하였다. 또한 현실감 넘치는 시·공간적 연출을 위해 미디어아티스트 허이나 작가도 함께한다.

 

궁에서 펼쳐지는 새해진연에 초대된 백성이 왕의 행차에 울려 퍼지는 우렁찬 취타대의 <대취타>를 만나게 되고, 모란꽃이 흩날리는 궁에서 아리따운 무용수들이 추는 <궁중정재>를 보게 된다.

 

궁을 나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들려오는 <태평가>에 취해 태평성대한 세상을 꿈꾸고, 청아하고 맑은 <경기민요>와 백성들의 흥겨운 노랫가락 <남도민요>, 모두 함께 즐기는 신명나는 <판굿>까지 새해에 펼쳐지는 화려한 진연의 모습을 한 편의 극으로 담았다.

전통음악의 깊이 있는 음색과 현대적인 미디어아트의 화려한 빛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면서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에 들어와 있는 듯한 황홀한 경험, 그리고 그 시대의 풍경을 눈에 담고 음악을 귀로 담는 환상적인 순간을 관객들에게 전달할 것이다.

 

특별히 공연에 추억을 더할 이벤트도 함께 한다. 공연이 종료된 후무대는 전시장으로 바뀌며 관객들이 미디어아트를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전시가 준비되어 있다.

 

국악단의 깊이 있는 라이브 선율과 무대 위에서 생생하게 표현되는미디어아트는 빛으로 다시 태어나는 조선의 음악을 새로운 느낌으로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공연이 될 것이다.

 

공연입장료는 R3만 원, S2만 원, A1만 원이며, 자세한 내용대전시립연정국악원(www.daejeon.go.kr/kmusic) 홈페이지,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기타 궁금한사항은 대전시립연정국악단(042-270-8585)으로 문의하면 된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