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대전광역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노후장비 IoT지원 장비로 교체
- 대전시, 8일부터 5,800여 가구 대상 댁내장비 교체 추진 -
기사입력  2020/10/08 [10:11]   이선희 기자

 

    대전광역시청 전경


대전시가 독거노인과 장애인의 가정에 제공하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노후 장비(댁내장비) 교체에 나선다.

 

대전시는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치한 화재·활동감지 센서 등 일부 장비의 고장과 오작동이 잦아 새로운 장비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독거노인이나 장애인 가구에 자동감지장치 센서를 실내에 설치해 응급 및 화재발생 시 소방서와 응급관리요원에게 자동으로 연결돼 36524시간 신속한 구조 활동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장비 교체 대상은 기존 교체대상 3,800여 가구와 신규대상 2,000여 가구 등 모두 5,800여 가구다.

 

특히, 신규설치는 주민등록상 거주지와 동거자 유무와 상관없이 실제로 혼자 살고 있는 만 65세 이상 노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에 속하는 노인으로 치매 또는치매고위험군 및 장애인활동지원 수급자로 독거, 취약가구, 가족의직장·학교생활 등으로 상시 보호가 필요한 장애인 중 활동지원 등급 13구간 이상이고 독거·취약가구에 해당하는 사람 등이어야한다.

 

교체되는 댁내장비는 5년 이상 된 장비로,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해어르신의 음성인식은 물론 음악, 날씨, 화상전화 등 어르신이 사용하기 편리하게 시스템을 갖춘 새 기기로 교체된다.

 

대전시 정기룡 노인복지과장은 사물인터넷 기기를 이용한 신규 댁내장비가 설치되면 홀로 지내는 어르신과 장애인에게 든든한 안전지킴이가 될 것이라며 일상생활의 편리함은 물론 안전과 정서적지원, 외로움 극복 등에도 많은 도움을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