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경기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공공시설․버스정류장 등 700여 곳, “안심하고 이용하세요”
- 이재준 시장 “소극적 위기대응 넘어 매뉴얼 이상의 적극 조치 가동” -
기사입력  2020/02/13 [16:25]   김명성 기자

 

     이재준 고양시장 공공시설 소독 활동 모습

 

13, 고양시 곳곳에서 2,500여 명이 마스크와 작업복을 갖춰 입고 방역에 나섰다. 시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 39개 동 직능단체 등이다.

 

방역 장소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거점 700여 곳으로,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 육교 등 출퇴근길부터 공원복지관수련관 등 공공시설, 그리고 일부 대형상가나 교회도 포함됐다.

 

참여자들은 직접 소독제를 뿌린 후 마른수건으로 꼼꼼히 닦아냈다. 주요 시설에는 손 세정제와 마스크도 비치하여 필요한 시민들이 언제든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이날 방역을 위해 휴대용 살포기 200여 개와 약품 1,800여 개를 긴급 투입했다.

 

곳곳에서 자발적으로 힘을 보태는 주민들도 있었다. 고양시 사회적기업들은 경의선 등 8개 역에서 방역에 참여하고, 퇴직한 보건의료 공무원까지 자원봉사단을 꾸려 일손을 보탰다.

 

고양시에서는 126일에 이어 211일 두 번째로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첫 번째 확진자는 이동경로를 꼼꼼히 소독했고, 자가격리 중이던 두 번째 확진자는 CCTV 확인 결과 철저히 격리되었음을 확인했다.

 

그러나 시 관계자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불특정 다수가 찾는 대형시설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소비도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단순히 감염병 확산 방지를 넘어 시민의 우려도 함께 씻어내고자 고양시 주요 시설을 일제 방역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역에 함께 참여한 이 시장 역시 시 곳곳에서 산발적 방역을 계속 진행해 왔으나, 매뉴얼만 따르는 소극적인 위기 대응을 넘어 한 발 앞선 적극적인 대응을 하자는 차원에서 이번 일제 방역을 결정했다. 시민의 일상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고양시는 코로나19 초기 발생부터 시에서 추진해 온 대응방안과 매일 실시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차근차근 기록화하여 고양시만의 위기대응 매뉴얼을 확고히 정립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와 별도로, 버스와 택시 4천여 대에 매일 방역소독을 진행하고 있으며, 위생업소와 숙박업소는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 김명성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