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대전광역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2019 금강수계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 총 14개 지자체 중 오염총량관리사업 부문 1위 -
기사입력  2019/11/06 [09:47]   임석진 기자

 

   정수장  관리현장 모습


대전시가 금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실시한 ‘2019년 금강수계관리기금

성과평가에서 오염총량사업 부문 1위로 최우수기관에선정됐다고5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금강유역환경청주관으로 수계관리기금10억원 이상을

지원받는 대전시, 세종시, 청주시 등 1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금사업의

투명성 및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실시돼 지난 4일 최종 발표 됐다.

 

주요 평가 대상사업으로 오염총량관리사업을 비롯한 주민지원사업

환경기초시설설치 등 5개 분야이며, 금강유역환경청에서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현지실사 등 1차 평가 후 최종 평가위원회를

거쳐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대전시는 금강수계 수질오염총량*줄이기 위해 수질 모니터링 실시,

개발사업에 따른 오염량 적정관리, 정기 지도·점검 등 계획 수립 및 이행에 최대의 성과를 낸 점을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질오염총량제란, 자치단체별로 목표수질을 설정한 뒤 이를 달성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오염물질의 배출 총량을 관리 또는 규제하는 제도이다.

 

한편, 5개 분야 최우수 기관 선정 지자체에 대하여 201911월 말에

개최되는 수계기금 관련 워크숍에서 포상금 및 기관 표창을 수상

예정이다.

 

이와 관련, 대전시 박정규 맑은물정책과장은 앞으로 오염총량

관리사업, 주민지원사업등 기금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여 금강

수계 수질개선 및 수자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임석진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