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복지/교육/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한·중 협력 분산원장기술(블록체인) 등 2건 보안 국제표준화 주도
- 최근 스위스 제네바, 보안관련 국제표준 2건 SG17회의에서 사전 채택 -
기사입력  2019/09/24 [11:09]   이선희 기자

 

     염흥열 순천향대 교수 모습

 

순천향대(총장 서교일)은 최근(827~95)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 표준화부문(ITU-T) 보안분야(SG17) 국제회의(의장: 순천향대 염흥열 교수)’에서 순천향대와 중국이 협력해 개발한 블록체인 보안협대역 사물인터넷 보안권고안 2건이 국제표준으로 사전 채택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ITU-T(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는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국제표준 권고를 제정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이다.

, SG17(Study Group 17)은 보안 관련 ITU-T 권고 표준의 제·개정 활동을 수행하는 연구그룹이다.

 

첫 번째 권고안 분산원장기술 보안 위협(X.1401)’ 국제표준은분산원장기술(블록체인)에 대한 보안 위협 가이드 라인을 정의했다.

이 표준은 지난 20179월부터 차이나 모바일, 순천향대, 차이나 유니콤 등 주도로 개발하였고, 스마트 콘트랙트 등 프로토콜 구성요소, 노드 신원 등 네트워크 구성요소, 거래 데이터 등 데이터 구성요소에 대한 공격 목표, 공격 방법, 공격 영향, 공격 발생 가능성을 상세히 규정하고 있어서,

이 국제표준은 향후 분산원장기술 설계시 안전성 확보에 유용한 자료로 활용될 전망되며, 향후 4주간의 국가별 의견수렴과정을 통해 회원국의 이의가 없으면 최종 국제표준으로 채택될 예정이다.

 

두 번째 권고안은 협대역 사물인터넷을 위한 보안 요구사항과 프레임워크(X.1364)’ 국제표준으로 협대역 사물인터넷에 대한 보안 능력을 정의했다.

이 표준 역시 지난 20179월부터 차이나 유니콤와 순천향대학교 주도로 개발되었으며, 사물인터넷에 대한 배치 시나리오, 응용 사례, 그리고 위협과 이를 막기 위한 보안 능력을 정의하고 있다.

이 국제표준은 제4세대 이동통신망을 통해 사물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될 때 안전성 확보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3개월간 국가별 의견수렴과정을 거쳐서 20203월 연구반 SG17회의에서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염흥열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 순천향대가 제출한 최근 종료된 FG-DLT* 회의의 결과물인 분산원장 기술 용어 정의(FG-DLT D1.1)’를 기반으로 한 신규 표준화 아이템이 기술보고서로 채택되어 향후 분산원장기술의 국제표준화 용어에 대한 기본 표준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FG-DLT (ITU-T Focus Group on Application of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는 분산원장기술 관련 국제표준 추진 가능성을 사전에 조사 및 연구하는 한시적 조직이다.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은 이번 국제회의 성과를 근거로 “ITU-T 내에 정보보안 분야에서 순천향대의 기여를 다시한번 확인하게 되었고, 국내외 정보보안 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