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북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김항섭 부시장 태풍‘링링’대비 긴급 현장 점검
- 다가오는 추석명절 및 수확 철 대비 시민 피해 최소화 지시 -
기사입력  2019/09/06 [11:12]   김동관 기자

 

 

▲     청주시 김항섭 부시장 태풍'링링'대비 우암배수문 현장방문 모습


김항섭 청주시 부시장이 제
13호 태풍링링북상에 따라 7일 청주시 전 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어 6일 관내 배수문 등 재해취약지역 현장점검을 실시해 태풍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김 부시장은 우암배수문, 청주 실내빙사장 공사현장 등을 방문해 배수문 가동상태 및 강풍 대비 낙하물 방지 대책 등을 중점 점검했으며, “청주시가 태풍 위험 반경인 오른쪽에 위치하고 있어 태풍 피해에 만반의 대비 태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다음 주 추석명절과 수확 철 등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시민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청주시는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5일 한범덕 청주시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실시하는 등 발 빠르게 태풍대비 태세에 돌입하고 있으며 시민들께서는 태풍관련 기상상황에 관심을 갖고 방송이나 재난문자를 통해 안내하는 행동요령을 준수해 피해가 없도록 대처 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