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 위안부 피해자 참배
- ‘기림의 날’ 맞아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 방문…헌화·분향 -
기사입력  2019/08/13 [15:04]   김동관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 참배 모습


양승조 충남지사는 13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고, 피해자 존엄성 회복을 위해 제정한 기림의 날을 맞아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을 방문해 참배했다.

 

이번 추모 행사는 올해부터 발의·시행 중인 충청남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의 일환으로 추진했다.

 

도 실··원장 등 30여 명과 함께 국립먕향의 동산을 찾은 양 지사는 위령탑에 헌화·분향하고, 장미 묘역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넋을 기렸다.

 

국립망향의 동산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총 54명이 안장돼 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14일은 1991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해 일본군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날이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 은행나무길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