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북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직지 !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어요
- 직지 영인본 보급형·고급형 두 가지 형태로 제작 -
기사입력  2019/08/05 [14:44]   김동관 기자

 

▲     보급형 직지 영인본


청주고인쇄박물관이 국내외 많은 사람이직지를 직접 보고 만져보도록 하기 위해 직지 영인본을 제작했다.

 

이번에 제작된 직지 영인본은 보급형과 고급형의 두 가지 형태이다. 보급형은 기존의 고급형 영인본과 달리 일반 책자 형태로 초등학생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쉽게 직지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원문과 함께 직지의 간행에서부터 프랑스국립도서관이 직지를 소장하게 된 과정을 상세히 소개한 원고를 수록하고, 이 과정에서 중요한 사건을 10컷 만화로 제작하여 독자의 관심과 흥미를 끌 수 있도록 했다.

 

고급형 영인본은 국군인쇄창의 인쇄지원을 받아 매년 600부를 간행하고 있다. 고인쇄박물관은 2015년 국군인쇄창과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인쇄창의 우수한 인쇄기술과 인력을 무상으로 지원받아 보다 많은 수량의 영인본 제작이 가능하게 되었다. 고급형 영인본은 국내 전시, 교육 등을 비롯해 국외 전시, 국외 한국문화원, 직지 홍보대사, 재미 한국학교 학술대회 등에 배포해 직지 홍보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직지는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금속활자로 간행되어, 1800년대 말 초대 주한 프랑스 공사 꼴랭 드 쁠랑시가 수집해서 프랑스로 가져간 이후로 국내에서는 더 이상 발견되지 않고 있다. 200194직지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으나 국내에서는 이 책을 볼 수 없어, 박물관에서는 프랑스국립도서관 소장의 원본과 동일한 영인본을 제작하여 보급 및 홍보하는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오고 있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 은행나무길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