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영상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성으로 얼룩진 아산시의회(영상)
기사입력  2019/07/02 [16:13]   이선희 기자

 

 “충견이라니요. 우리 의원이 개입니까?” (황재만의원)

“들어가세요. 여기가 만만한가?”(전남수의원)

“저도 의원입니다.”(황재만의원)

“들어가세요. 어디서 건방을 떨고 있어.”(전남수의원)

“의원한테 ‘건방을 떤다니요!”(황재만의원)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기간 동안 끊임없는 파열음을 내던 아산시의회가 결국 본회의장에서 고성이 오가는 사태로 번졌다. 행정사무감사는 결국 여야간 대립과 고성으로 얼룩만 지고 말았다.

 
본회의장에서 고성이 오간 이유는 지난 7월 1일 자유한국당 아산시의회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한 내용에 대해 황재만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며 일어났다.

황재만 의원은 7월 2일 진행된 제213회 아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사일정 18항 ‘2019년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에 대해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했다.

이에 김영애 의장의 제35회 충청남도 여성대회 참석 관계로 진행을 맡은 전남수 부의장은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과 관련된 의사진행발언인제에 대해 물었으며, 황재만 의원의 그렇다는 답변에 발언을 진행하게 했다.

발언대에 나선 황재만 의원은 “어제 있었던 자유한국당의 기자회견은 서로를 존중해야할 동료의원을 ‘홍위병’이라 표현하고 모 의원에 ‘충견’이라고 표현했다.”는 부분을 짚었다.

황 의원은 “충견이라니요. 우리 의원이 개입니까?”라며 지난 자유한국당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한 발언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어 “우리는 아산시의회 의원이다. 감사를 통해 문제를 있으면 지적하고 바로 잡으면 된다. 행정사무감사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정쟁의 마당이 돼서는 안 된다.”고 질타했다.

이에 전남수 의원은 “본건은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결과 보고서와 채택과 상관없다.”며 황재만 의원의 발언을 제지했고, 이 과정에서 결국 여야간 고성이 오고갔다.

발언을 제지하고 자리에 들어가라는 전남수 의원의 발언에 황재만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 전에 이야기했다.”고 맞받아 쳤고, 전남수 의원은 결국 “여기가 만만한가?”라며 큰 목소리를 냈다.

이후 황재만 의원은 “저도 의원이다.”, 전남수 의원은 “들어가세요.”를 반복하다 결국 전남수 의원의 “어디 건방을 떨고 있어.”라는 발언은 갈등의 불씨를 점화시켰다.

이에 황재만 의원은 “의원한테 ‘건방을 떨다’라니!”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항의 목소리를 냈으며, 본회의 장은 한순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누구 잘 하고 못 하고를 떠나 엄숙해야할 의회에서 시민의 대표로 뽑아준 의원들의 모습을 보고 시민들이 어찌 생각할지 시민들이 판단 할 것이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