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대전광역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립합창단 앙상블음악회‘노래하라 마음으로’
- 23일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 -
기사입력  2019/04/12 [13:51]   임석진 기자

 

▲     홍보 포스터


대전시립합창단 기획연주회 앙상블 음악회가 오는 23일 오후 7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 무대에 오른다.

 

앙상블 음악회는 특별히 수석, 부수석 단원들로 앙상블팀을 구성해 사람의 목소리가 지닌 개성과 조화를 통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보여주기 위해 마련한 연주회다.

 

연주회는 낭만시대 음악의 거장 브람스, 현대음악 작곡가로 주목 받고 있는 에센발스의 곡을 비롯, 경쾌한 재즈곡과 익숙한 한국가곡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남성 4중창, 혼성 4중창 등 다양한 편성으로 구성, 섬세하고 아름다운 선율로 빚어내는 앙상블 음악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음악 작곡가 에센발스의 곡을 만나보는 무대!!

 

연주회의 문을 여는 첫 무대는 현대음악 작곡가 에센발스(E. Esenvalds)의 작품 중구원을 위한 희생오직 잘 때만으로 시작한다.

 

두 곡은 여성 듀엣과 솔로가 각각 전체의 곡을 이끌어 나가고 합창은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하는 곡으로, 합창음악이지만 고도의 앙상블 능력을 필요로 하는 곡이다.

 

특히구원을 위한 희생은 에센발스 특유의 북유럽적인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낸다.

 

오직 잘 때만은 미국의 시인 테세데일(S.Teasdale)이 꿈을 통해 재경험한 어린 시절을 이야기 한 시에 곡을 입힌 작품이다.

 

서정적이고 유쾌함이 돋보이는 브람스의 선율에 흠뻑 빠지다!!

 

이어지는 무대에서는 낭만시대 음악의 대표적인 작곡가 브람스(J. Brahms)의 곡 중 화음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세 곡성스러운 대지의 어두운 품에’, ‘조용한 밤에’, ‘사랑의 노래 왈츠 작품 52’을 들려준다.

 

성스러운 대지의 어두운 품에는 쉴러의(F. Schiller) 종의 노래의 일부를 가사로 하여 작곡된 곡으로 서정적인 선율을 특징으로 한다.

 

조용한 밤에4성부 무반주 합창곡으로 브람스의 <49개의 독일 민속노래 (49 Deutsche Volks-lieder)>중 가장 잘 알려진 곡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연주되는 사랑의 노래 왈츠 작품 52’4 hands를 위한 피아노 반주로 진행되는 노래로 이 곡은 사랑스럽고 유쾌한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곡들이다.

 

이번 연주에서는 제6어여쁜 작은 새, 포르르 날아드니’, 8부드러운 그대 눈길’, 11못 참겠네, 못 보겠네등 세 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다채로운 현대음악과 한국가곡의 조화

 

2부의 첫 무대는 중창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무대, 우아하고 밝은 멜로디로 재즈 형식으로 편곡한 채플린 (브람 편곡)미소'와 파리에서의 환상적 시간여행을 다루는 영화 ‘Midnight in paris' 의 주제곡 사랑을 해요' 를 사중창으로 선보인다.

 

이어 남성 듀엣으로 아마도 사랑은', ‘주는 나의 목자를 들을 수 있고 정감 있는 한국 가곡과 민요 아지랑이, 도라지꽃, 옹헤야가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합창단 (042-270-8363)으로 문의하면 된다.

 

/ 임석진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