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세종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일제사 공장 세종 첫 등록문화재 등록 예고
- 톱날형 지붕 구조·북쪽 높은 창 등 근대기 공장 건축양식 갖춰 -
기사입력  2019/04/08 [15:37]   이선희 기자

 

▲     구 산일제사공장 모습


92년 전 일제 강점기 때 지어져 6·25 전쟁 때는 조치원여고 임사교사로 활용된 구() 산일제사 공장이 세종특별자치시의 첫 번째 등록문화재로 등록이 추진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지난 10월 문화재청에 등록문화재 등록을 신청한 세종 구 산일제사 공장8일 자로 등록 예고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이 추진되는 구 산일제사는 지난 1927년 건립돼 누에고치에서 실을 만드는 제사(製絲)공장으로 사용되다가 6·25 전쟁 당시 조치원여자고등학교 임시교사로 사용됐다.

 

이후 편물공장, 한림제지 공장으로 2000년대 중반까지 활용된 구 산일제사 공장은 우리나라 근대 산업시설로 지역적, 역사적 의미가 큰 건물로 보존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붕 북쪽에 창을 높게 설치한 톱날형 지붕 구조는 내부에서 균일한 빛을 받기위한 것으로, 건축사적 측면에서 근대기 산업유산인 제사공장의 건축양식을 이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산일제사 공장의 등록문화재 등록 여부는 다음달 8일까지 등록예고 기간과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시는 구 산일제사 공장을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지역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고 지역 내 다양한 계층과 주요 시설을 연계하여 세종시의 문화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곽병창 관광문화재과장은 구 산일제사는 근대기 산업유산으로 우리나라의 역사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건축물로 문화재로서 가치가 충분하다면서 문화재 등록을 통해 근대기 지역 산업의 성장과 발전, 역사를 배우는 공간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